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3-02-08 15:36

  • 뉴스 > 정치의원

함양 출신 이춘덕 도의원, '경남 법학전문대학원 설립 대정부 건의안' 대표발의

기사입력 2022-11-16 10:2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함양 출신 이춘덕 경남 도의원이 전국 광역시·도 중 경남에는 없는 법학전문대학원 설립 추진에 나섰다.

 

이춘덕 의원은 9'경남 법학전문대학원 설립 대정부 건의안'을 대표발의했다. 이 건의안 발의에는 이 의원과 함께 26명의 여야 도의원이 참여했다.

 

이 의원은 "현재 전국에 25개 법학전문대학원이 운영되고 있고, 그중 지방에는 경인권 2, 충청권 2, 호남권 3, 강원권 1, 제주권 1, 경상권 4개 등 총 11곳에 법학전문대학원이 있지만, 광역시·도 중 유일하게 경남에는 없다"고 밝혔다.

 

이어 "경남은 인구와 지역내총생산(GRDP) 규모가 전국, 네 번째로, 지역경제 규모 증가와 다양화로 인한 법률 수요도 갈수록 늘어나는 실정이다""경남에 법학전문대학원이 설립된다면 상대적으로 법률서비스 사각지대에 놓인 도민에게 양질의 법률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고, 도내 인재의 역외 유출도 최소화한다"고 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건의안에는 인구가 경남의 절반 수준인 전북에 2개 법학전문대학원이 있고, 제주·강원에도 있는 법학전문대학원이 경남에만 유일하게 없어 경남 법률시장은 외지인들이 선점하려는 각축장으로 변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 경남의 중·고등학교를 졸업해도 법학전문대학원이 전무해 도내 청년들은 다른 지역으로 유학해야 하는 실정이어서 도민에게 시간적·경제적 부담이 되는 점도 부각했다.

 

이와 함께 경남에 법학전문대학원이 설립되면 다른 지역 인재 유치와 경남지역 법학전문대학원 출신 변호사가 기업·산업체·교육기관·공공기관 등에서 지역인재로 정착해 지역발전에 이바지할 것이라는 기대도 담았다.

 

경남도의회는 제400회 정례회 기간에 이 건의안을 심의·채택해 정부 관련 부처와 주요 정당, 경남지사에 보낼 계획이다.

 

 

 

 



 

박정주 기자 (hyinews@hanmail.net)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1

스팸방지코드
0/500
  • 고향선배
    2022- 11- 16 삭제

    대단한 일을 했습니다. 지역 현안을 정확히 파악하고 정책적 건의를 하는 품격 높은 의정활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