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2 18:27

  • 오피니언 > 독자코너

[기고] 다랑이논 벼 수확 행사를 하고

홍중근 함양군 농축산과 농정기획담당

기사입력 2021-10-26 09:2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 홍중근 함양군 농축산과 농정기획담당

 

풍요의 계절, 천고마비의 계절, 독서의 계절.

웬지 여유롭고 낭만스럽게 느껴지는 가을의 수식어이다.

 

그러나 산골 오지에서 어린시절을 보낸 나는 매년 이맘때쯤이면 벼수확이 한창인 다랭이논에서 벼베기와 타작에 일손을 거들어야 하는 수고로 이 같이 낭만적인 가을의 수식어는 남의 나라 얘기일 뿐이었다.

 

어린시설 온가족이 함께 다랑이 논으로 출동하여 낫으로 벼를 베고, 벼를 세우고, 볏단을 이고 지고 아슬아슬한 논두렁을 타고 산비탈 오솔길을 지나 마당에 모아 타작을 해서 비로소 방앗간에 가서 쌀을 찧었다. 그야말로 아흔아홉번의 손을 거쳐 밥상 위에 올라오는 것이다.

 

지금 생각하면 다랭이논에서 나온 쌀이 진짜 무공해·친환경이지 않을까 생각한다. 논물은 오염원이 없는 청정한 계곡수를 끌어 쓰고, 기계를 사용하지 않으니 기름 노출 걱정도 전혀 없으며, 귀하고 비싼 농약은 사용할 일조차 없기 때문이다.

 

누군가 지금 이런 다랑이논에서 전통방식으로 생산된 쌀을 판다면 얼마를 받아야 할까? 아흔아홉번 농부의 정성이 담긴 쌀은 얼마나 큰 값을 받을 수 있을까?

 

우리 함양군에서는 지리산 아래 마천 도마마을 다랑이논 복원을 위해 올봄 전통방식으로 모내기를 하고 몇일전 전통방식 벼베기 체험 행사를 실시하였다.

 

농촌의 고령화와 경제 논리에 밀려 휴경과 타작물 재배로 인해 점차 황금들판의 풍경이 사라져 가는 요즘 다랑이논 한가득 벼가 누르게 익어가는 가을의 풍경이 얼마나 대단하고 아름다운 장관인지 이제야 느끼게 되는 것 같다.

 

벼 수확에 참여한 도시민 체험자들 역시 층층이 쌓인 다랑이논 한가득 황금 물결의 아름다움을 즐기며 10월의 따스한 햇살 속에서 수확의 기쁨을 맛보았다.

 

모내기와 벼베기는 나에게는 힘든 노동에 불과한 것이었으나 다들 행복한 얼굴로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니 새로운 관광상품으로 충분한 가치가 있다는 것을 느끼게 되었다.

 

앞으로 우리 함양군이 2023년 국가중요농업유산 등재를 목표로 지속적으로 다랑이논 사업을 추진한다면 더 넓은 면적에 더 많은 체험객이 참여하여 아름다운 옛 추억을 되새기며, 우리의 전통농업인 다랑이논도 완벽한 복원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

 

오늘은 가을햇볕이 유난히 따갑다. 나는 얼마전부터 건강을 위해 타기 시작한 자전거로 그 시절 아버지가 바지게를 지고 걷던 다랭이논 산비탈 오솔길과 논두렁으로 라이딩을 한다.

 

다랭이논의 추억과 애환을 생각하며....

 

 

 

 

 

 

 

 

함양인터넷뉴스 (hyinews@hanmail.net)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4

스팸방지코드
0/500
  • 지리산
    2021- 10- 27 삭제

    국가중요농업유산 등재를 기원합니다 화아팅

  • 뚝배기
    2021- 10- 27 삭제

    네 메뚜기 잡던 옛추억의 농촌 들판을 상상하며 글 잘 읽었습니다 쌀 미(米)자가 의미하는 팔십 팔번 손이 간다는 쌀 한톨의 소중함을 새삼 마음에 새기며 추진하시는 농업분야의 행정에 빛나는 발전이 따르길 기원합니다

  • 지리산과 체험영농
    2021- 10- 27 삭제

    좀 된것 같은데 역점적으로 하네요. 지리산골 관광과 체험영농 6차산업입니다. 반드시 국가중요농업유산 등재를 기원합니다.

  • 소속이
    2021- 10- 26 삭제

    농업기술센터 농축신과 함양근청 농축산과가. 맞나요